배우 공유도 악플을 달까?

박희린 기자 승인 2022.08.31 18:16 의견 0

사업가이자 유튜버 자청은 성공하기 위해서 책읽기와 글쓰기를 꼭 해야 한다고 피력한다.

자청은 지난 7월 ‘세바시’ 강연에서 ‘돈, 시간, 운명을 거스르는 역행자로 사는 법’을 주제로 사람들 앞에 섰다.

그는 “30대 초반에 경제적 자유를 얻어서 지금은 100명이 넘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실제 자청은 현재 월 1억 원에 자동 수익을 창출해 낸 인물이기도 하다.

강연에서 그는 “나는 20대 초반까지 외모도, 학교 성적도, 경제력도 뭐하나 남들보다 잘난 게 없었습니다. 매일 열등감에 빠졌고 질투심에 악플을 달기도 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지금, 나는 뭘 해도 안 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나요? 딱 두 가지만 하면 인생은 바뀌기 시작합니다. 분명 여러분도 할 수 있습니다”라고 독려하며 책 읽기와 글쓰기를 강조했다.

돈과 외모, 성적 세 가지 벽에 가로막혀 집에서 게임만 하던 그가 우연히 화술에 관한 책을 접한 이후 말이 잘 되는 것을 느끼면서 처음으로 희망을 봤다는 것이다.

자청은 “책을 읽다보니 성공방정식이 다 다른데 책읽기와 글쓰기가 공통점이 있었다”면서 “나는 하루에 2시간씩 책읽기와 글쓰기를 매일 하기로 했다. 책 속에서 성공한 사람들이 다독, 다작, 다상량을 강조하는데 나 역시 그렇게 하면 뭔가 될 것 같다는 막연한 믿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23살 겨울에 페이스북 창업자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를 본 후 이별상담이라는 회사를 만들었다. 그때도 마케팅책 20권, 사업관련 20권, 상담, 심리 관련 책 다 읽고 시작했다”고 경험담을 전했다.

첫 사업으로부터 11년이 지난 지금 그는 2030세대에게 이 두 가지를 강조하면서 우선 열등감 풍선을 터트려야 한다고 소개한다.

그는 “열등감 풍선이 커져 나갈 때 해소를 해야 된다. 그런데 보통은 그게 막혀 있다. 해소할 방법이 없는 것이다. 예를 들어 공유가 악플을 달까? 안달 것이다. 왜냐면 집 밖에 나가는 순간 외모로 다 이기기 때문이다. 해소가 된다. 악플 다는 사람들도 인생에서 올라가고 싶은데 뭔가 가로막혀 있는 사람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열등감 해소를 위해 그는 자의식을 해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자청은 “인간의 뇌가 똑똑해 지는 방법은 글쓰기와 책읽기 밖에 없다. 책읽기와 글쓰기가 계속 되면 평소 자기가 경험했던 것과 지식이 결합되면서 뇌가 확장을 하게 된다”고 말한다.

이어 “인간의 심리는 본인이 세상의 주인공이라고 여긴다. 그런데 그게 아니라는 증거가 나오면 불쾌할 수밖에 없다. 예를 들어 누가 월 1억을 번다고 하면 불쾌감이 들 것이다. 동시에 자기 합리화를 하면서 이 사람에게 배울 수 있는 것을 거부한다. 여기에서 자의식 해체를 하면 상대에게 배울 수 있다. 그러면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누군가에 의해 불쾌한 감정이 들면 그것이 열등감인지 확인하고 일을 긍정적으로 전환하는 습관을 들이라는 조언이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영상을 보는 20, 30대들이 ‘이렇게 하는 게 맞나?’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나는 만약 그 나이 때의 나를 만날 수 있다면 ‘지금 니가 하는 책 읽기와 글쓰기, 그게 정답이야’라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리드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