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엔 히가시노 게이고” 밀리의 서재, ‘용의자 X의 헌신’ 등 24권 공개

“믿고 보는 히가시노 게이고 추리소설로 이른 무더위 날려요”

박희린 기자 승인 2022.06.22 10:01 의견 0
(사진=밀리의 서재)


때 이른 무더위에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어 줄 이야기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안방극장을 시작으로 콘텐츠 플랫폼 등에서 공포, 스릴러 장르물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밀리의 서재가 미스터리 소설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 도서를 대량으로 추가 입고하며 작가의 도서를 가장 많이 보유한 독서 플랫폼으로 올라선다.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가 일본 추리소설계 최고의 거장으로 손꼽히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 24권을 대량으로 입고해 서비스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중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 ‘용의자 X의 헌신’을 비롯한 20권은 밀리의 서재가 최초로 전자책으로 공개한다.

밀리의 서재는 이달 히가시노 게이고의 대표작이자, 한국과 일본에서 영화로 제작되기도 한 ‘용의자 X의 헌신’을 비롯해 ‘가면산장 살인사건’, ‘인어가 잠든 집’ 등 세 권의 작품을 선 공개했다.

이어 21일부터 오는 7월 11일까지 3주간은 ‘신참자’를 시작으로 총 21권의 작품을 매일 한 권씩 공개할 계획이다. 작품을 기다리는 회원들과 함께 독서의 즐거움을 더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밀리의 서재에서 공개되는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 중 가장 기대되는 책을 댓글로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콘텐츠사업본부장은 “여름철이 되면 높아지는 미스터리 분야의 수요를 반영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 작가 부동의 1위로 꼽히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대량 입고했다”며 “다음 달 공개 예정인 도서까지 밀리의 서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만 50편 가까이 이르는 만큼, 여름을 취향에 따라 골라 읽거나 작가의 작품을 정주행하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은 특유의 속도감 있는 전개와 팽팽한 긴장감 덕분에 끝까지 완독하는 회원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만 7000여 개의 서재에 담긴 ‘백조와 박쥐’를 비롯해 ‘방황하는 칼날’, ‘블랙 쇼맨과 이름 없는 마을의 살인’ 등 밀리의 서재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 상당수가 밀리의 서재에서 현재 80%를 넘는 완독할 확률을 기록하고 있다.

저작권자 ⓒ 리드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