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역무원 살해한 30대 男...일회용 위생모+과도 준비 등 치밀한 준비

신리비 기자 승인 2022.09.15 09:22 의견 0
(사진=SBS 방송캡처)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께 30대 남성 A씨를 살인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당시 신당역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20대 여성 역무원 B씨를 뒤쫓아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약 15분 만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검거됐다.

경찰 수사 결과 A씨는 순찰 중이던 B씨의 뒤를 쫓아 여성 화장실 안으로 들어간 뒤, B씨에게 과도를 휘둘렀다. 사고 당시 B씨는 화장실 내부의 콜폰으로 도움을 요청했고, 역무원 2명과 사회복무요원, 시민 1명이 현장에서 A씨를 제압한 뒤 경찰에 이송했다. 검거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흉기에 손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기도 했다.

범행 당시 A씨는 식당에서 쓰이는 일회용 위생모를 쓰고 있었다. 이러한 점을 근거로 경찰은 A씨가 B씨에게 원한을 갖고 범행을 미리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A씨는 범행 경위 등에 대해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고 약 2시간 반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리드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