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어린이집 총격 사건, 충격적인 현장 사진 4장

신리비 기자 승인 2022.10.07 17:58 의견 0
자는 것처럼 보이는 어린이들이 모두 총기 난사에 희생됐다. (사진=현지입수)

태국 북동부 보육시설에서 6일(현지시간) 어린이 등 약 40명이 목숨을 잃는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태국 농부아람푸주 나끌랑 지역에서 발생한 이 사건으로 최소 38명이 숨졌다. 희생자 가운데에는 어린이가 22명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는 마약 관련 혐의로 올해 초 해고된 전직 경찰관 빤야 캄랍(34)이다. 그는 자신의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 들어가 총을 쏘고 칼을 휘둘렀다.

빤야는 마약 혐의로 재판을 받는 중이며, 이날 범행도 마약에 취한 상태에서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희생자 중에는 임신 8개월 된 교사와 2살 난 유아도 있었다. 2~5세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어린이집이어서 아동들의 피해가 특히 컸다.

본지가 입수한 사진 속에는 총에 맞거나 칼에 찔려 숨져있는 어린이와 교사 등 다수가 상당량의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다.

용의자는 범행 후 도주해 집으로 간 뒤 차량에 불을 지르고 아내와 아들을 총으로 쏴 죽인 뒤 자살했다.

총기 난사 희생자 외에 용의자와 가족까지 포함하면 40명 넘게 숨진 셈이다.

주태국대한민국대사관은 한국 교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며 유가족들에게 애도를 전했다. 그는 부상자 치료 등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라고 각 기관에 지시했다.

저작권자 ⓒ 리드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