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필독50-4] 현재의 인간은 신이 되는 과정에 있다

박희린 기자 승인 2022.09.14 17:10 의견 0
(그래픽=박진희 기자)

성공한 사업가, 젊은 리더로 가는 길은 어찌 보면 간단하다. 성공한 사람들은 앞서 간 사람들의 발자취를 충실히 따르기만 해도 젊은 리더로서 역량은 충분히 갖출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독서하라’와 ‘실행하라’를 주문하고 있다. 그 첫 번째 ‘독서하라’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양질의 책을 고르는 안목이 필요하다. 책을 고르는 안목이 없다면 리드어스가 제시하는 ‘성공독서 50권’을 필독도서 리스트로 참고해도 좋겠다. -편집자주-

(사진=PIXABAY)

뇌 과학에 대한 관심이 부쩍 증가한 요즘, 인류의 발현과 뇌의 발달 과정을 담은 도서들이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지금으로부터 10만 년 전, 지구에는 호모 사피엔스뿐만 아니라 네안데르탈인, 호모 에렉투스 등의 인간 종 중 유일하게 지구상에 존재하게 된 호모 사피엔스에 대한 일반의 관심도가 높다.

수십만 년 전부터 조금씩 진화해 온 인류는 이제 과학 기술의 발달로 신의 영역까지 넘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고도의 기술이 발달하고 급성장하고 있는 현재는 우리에게 다가올 미래에 대한 궁금증을 크게 증폭시킬 수 밖에 없다.

‘사피엔스’의 저자 유발하라리는 “앞으로 몇십 년 지나지 않아, 유전공학과 생명공학 기술 덕분에 인간의 생리기능, 면역계, 수명뿐 아니라 지적, 정서적 능력까지 크게 변화시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하지만 이런 기술 발달은 모두에게 공평한 것은 아니다. 부자들은 영원히 살고, 가난한 사람들은 죽어야 하는 세상이 곧 도래할 것이라는 말이다.

(사진=PIXABAY)

■ 진일보한 인간은 왜 행복하지 않은가?

변방의 유인원 호모 사피엔스는 어떻게 세상의 지배자가 되었는가? 수렵채집을 하던 우리 조상들은 어떻게 한 곳에 모여 도시와 왕국을 건설하였는가? 인간은 왜 지구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동물이 되었는가? 과학은 모든 종교의 미래인가? 인간의 유효기간은 언제까지인가? 멀고먼 인류의 시원부터 인지혁명, 농업혁명, 과학혁명을 거쳐 끊임없이 진화해온 인간의 역사를 생물학, 경제학, 종교학, 심리학, 철학 등 여러 학문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하고 생생하게 조명한 전인미답의 문제작. 호모 사피엔스부터 인공지능까지, 기나긴 역사의 시간을 한 권으로 써내려간 문명 항해기. 이제 우리는 무엇을 인간이라고 할 것인가.

역사학자인 하라리가 보여주는 포괄적인 시선과 방대한 이야기는 놀랍다. 무엇보다 정교하게 펼쳐내는 문장력, 그 문장력을 압도하는 이론과 깜짝 놀랄 만한 통찰 그리고 절묘한 재치는 ‘사피엔스’를 45개국 베스트셀러에 올리기 충분하다.

‘사피엔스’는 약 135억 년 빅뱅으로 물리학과 화학이 생겨나고 약 38억 년 전 자연선택의 지배 아래 생명체가 생겨나 생물학이 생기고, 약 7만 년 전 호모 사피엔스 종이 발전하여 문화를 만들고 역사를 개척하는 지점에서 이야기를 시작한다.

유발하라리


저자는 과거에서 오늘날까지 이 거대한 수만 년의 역사를 관통하여 인간의 진로를 형성한 것으로 세 가지 대혁명을 제시한다. 바로 약 7만 년 전의 인지혁명, 약 1만2,000년 전의 농업혁명, 약 500년 전의 과학혁명이다. 과학혁명은 여전히 발전하고 있는 역사의 한 부분이고, 농업혁명은 새로운 사실들이 계속 밝혀지고 있지만, 인지혁명은 여전히 많은 부분 신비에 싸여 있다. 끝나지 않은 발견과 빈약한 사료들을 근거로 펼쳐내는 상상의 언어들은 놀랍도록 이성적이며 빈틈이 없어 독자들을 몰입하게 한다.

저자는 역사 발전 과정의 결정적인 일곱 가지 촉매제로 불, 뒷담화, 농업, 신화, 돈, 모순, 과학을 지목했다. 인지혁명의 시작으로 불을 지배함으로써 먹이사슬의 최정점에 올라선 인간은 언어(뒷담화)를 통해 사회적인 공동체를 형성하게 되었고, 수렵채집인에 머물던 인간은 농업혁명을 통해 기하급수적인 인구증가를 경험한다.

늘어난 인구를 통제하는 강력한 무기는 종교, 계급, 권력 등 허구의 신화들이다(물론 수렵채집인 사회를 지배한 것도 역시 허구의 신화들이었다). 농업의 발달은 부의 증가와 정착생활로 이어졌고, 사람들은 돈을 맹신하게 되었으며, 돈의 맹신은 사회적 모순을 야기한다.

진일보한 현대 인류는 왜 더 이상 행복하지 않은 것일까? 이전 시기에는 타인의 폭력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았다면 이제 사피엔스는 스스로 자신을 죽이고 있다. 권력도 돈도 기술도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왜 그래야 하는지 이유도 모른 채 이것들을 추구한다. 위험한 만큼 매혹적인 기술은 신성모독 그 자체이다.

저자는 “우리는 스스로 신이 되려하는 길목에 놓여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것이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인지 알지 못한다”고 한다.

인간이 추구하는 인본주의, 민족주의 등의 의미들은 망상일 뿐이고, 개인의 환상을 집단적 환상에 맞추어 행복을 찾으려 해도 결국 이것은 자기기만일 뿐이라고 우울한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일말의 여지를 남긴다. 행복에 대해 연구를 시작한 것은 얼마 되지 않았고, 행복에 대한 가능성은 더 많이 열려 있는 것이다.

저작권자 ⓒ 리드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